워싱턴 디씨 여행: Washington D.C. Tour

미국여행/워싱턴 D.C. 2009.09.09 18:00


미국 시민이 아니더라도 누구나 한 번쯤은 가봐야 할 것 같은 도시, 미국의 수도, 워싱턴디씨.
여행을 계획하기 한 달 전부터 어디 어디를 구경해야 하나..  관광 책을 세세하게 들여다 보고 고민하고...  수정이가 아직 8살인 것도 감안해야 했고, 한국처럼 후텁지근하고 두배로 뜨거운 햇살.. 
문제는 시간이었다.  한 달 동안 봐도 그 박물관들을 다~ 보긴 힘들단다.  결국 4박 5일 일정에 반드시 보고 지나가야 하는 곳은~ 남들 다 가는 곳들인 것이다.


우리가 묵은 Washington D.C. 호텔 앞의 영무와 수정

우리의 숙소는 priceline.com을 통해 bidding을 해서 8월 중순 한참 성수기에도 1박에 $92로 얻은 백악관에서 5분거리 Doubletree Washington이었다.  특급은 아니지만 Hilton 계열의 중저가 호텔이라 그런지 깔끔하고 늘 로비에 준비되어있는 free~ 커다란 얼음 레모네이드와 아이스티 탱크 등 서비스 수준이 맘에 들었다.
아침이면 6시에 기상, 7시에 나갈 때도 땡볕.  가족 모두 개인 물통에 가득 채운 레모네이드가 조금은 더위에 대한 걱정을 덜어주었다.

첫째날은 가볍게 호텔 주변을 살펴, 마트나 레스토랑의 위치를 파악하며 산책하면서 피곤을 풀었고,



백악관 안내표지 앞에 선 영빠(영무 아빠, 젊은 아빠, 젊은 오빠 등의 뜻을 가진 남편 애칭)

둘째날, 드디어 백악관으로 향했다. 영무아빠는 등산가방 안에 관광중에 점심시간과 맞지 않을 때 지치지 않기 위해 먹을
아이들 마실 음료수와 간단한 그래뇰바등 스낵과 초컬릿, 과일조각들... 얇은 자켓, 우산 등을 마다않고 하루종일 들쳐 메고 다녔다.
백악관 주변엔 티셔츠나 아이스크림 or 핫도그 파는 조그만 가판 상점 말고는 음식점이나 까페 또는 편의점 같은 건물들은 찾아볼 수 없기 때문이다.


만약 관광 가이드가 진행하는에 백악관 투어(132개의 방중 8개의 방 관람 가능)를 원하면 한 달전에 White House Visitor Center에 예약을 해야 한다고 했는데, 개인 사정으로 미처 하지 못한 우리는 그저 멀리서 나마 사진 촬영하는 것으로 대신했다.
                                                                 백악관 북쪽에서 먼저 한 컷~


동물을 좋아하는 수정이와 야생 거위

백악관 동쪽으로 내려가다보면 방문객 센터에 예약한 사람들이 아침 일찍부터 줄을 서서 투어를 기다리고 있다.  수정이가 화장실이 급해서 들렀다 나오니 옆에 워싱턴 마뉴먼트가 바라다 보이는 야생 거위들의 공원이 있었다. 벤치에 앉아 거위들을 쫒아다니는 수정이를 보노라니 잠시의 그늘과 미풍이라도 감지덕지였다.

미국역사 박물관 앞의 수정, 영무 그리고 Sherry

아침부터 땡볕에 걷다보니 한 블럭도 채 못가서 길 가의 아이스크림이나 음료수를 사먹게 된다.  지도로 보아서는 백악관 옆 블록이어서 가까운 줄 알았는데, 막상 걷다보니 헉~삼성역에서 압구정역까지는 걸은 것 같다.
머리를 휘날리며 지나가는 빨간  Gray Line 시티 투어 버스에 올라 탄 사람들이 무지 부러웠다.  그러나 이번 여행 프로젝트의 목적은 평생 간직할 기억 만들기 곧 - 내 발로 워싱턴 디씨를 모두 밟아보기 - 였으니 첫 날 부터 무너질 순 없다. 
지친 모습의 아이들~ 드디어 냉방이 빵빵한 역사박물관(National Museum of American History)에 도착!


                               미국의 역대 대통령들 옆에서 한 컷~ 좀 더 폼을 잡았으면 하는 아쉬움과 함께...



쑥스러워 하는 영무의 나도 한 번~ 대통령이 되어보기:  "Be the President"



3층에서 새로 진행중인 "The Price of Freedom" 전시회 옆에 작게 열린 '어느 군인의 외침'


 
1층 한 쪽엔 아이들의 호기심을 자극하는 기발한 장난감들을 경험해 볼 수 있는 playground

발바닥이 얼얼하도록 세 층을 누비고 다녀 6시 반 폐장시간엔 어디 벤치에라도 뻗어 자고 싶은 심정이었지만...
피곤한 줄 모르고 과학놀이를 즐기는 아이들을 보며 피어나는 함박~ 보람 웃음! 이럴때 잠시 드는 값진 생각!

'아이들은 부모의 스승이다'

부모의 마음이란. @라이프롱잉글리시
Trackback 1 : Comments 3
  1. yagin 2009.09.11 19:30 신고 수정/삭제 답변

    세계를 움직이는심장에선 너희들의 모습이 참좋구나,그곶을 가슴에품고 꿈을 꾸어라, 그리고 왔노라, 보았노라, 이겼노라, 라고 외칠수있기를 축원한다.

  2. 김지사 2009.09.29 08:45 신고 수정/삭제 답변

    갑자기 영무랑 수정이가 보고싶어서 사진보고 가요.^^ 많이 컸네요, 살도 많이 타구요ㅋㅋ. 우리 영무가 특히나 많이 튼튼해져 보여서 정말 기뻐요.

    • Favicon of http://www.lifelongenglish.co.kr BlogIcon 라이프롱잉글리쉬 Keystown 2009.09.29 17:58 신고 수정/삭제

      어머! 선생님 너무 오랜만이에요~ 아직 개포 JLS 에 계시는 거에요? 4월에 성대수술 때문에 LA 에 오신다더니 오셨다 가셨는지 모르겠네요. 영무가 선생님 결혼 아직 안하셨는지 궁금해한답니다~

댓글 쓰기